노회찬 "야권단일화 후 지지여론 확산, 민심 회복"

최연욱 / 기사승인 : 2014-07-29 10:51: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정의당 노회찬 후보 ⓒNewsis
[일요주간=최연욱 기자] 재보궐 선거를 하루 앞둔 29일 정의당 노회찬 서울 동작을 후보가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와 야권단일화 후 민심을 얻었다고 주장했다.


노 후보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통화에서 “사실 후보단일화 이전에는 공천파동 후유증으로 상당히 민심이 냉랭했다”며 “투표 해봤자 지는 선거 아니니 투표하러 가지 않겠다는 얘기들도 많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단일화 이후에는 지지여론이 상당히 확산된 된 것 같다”며 “꼭 투표하러 가겠다. 단일화 잘했다는 말을 하는 유권자를 많이 만났다”고 덧붙였다.


이어 노 후보는 2차례의 의정활동을 통해 부정부패를 해결하고 불의와 맞서 싸우는데 원칙적인 자세를 가져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노 후보는 “그동안 일관되게 서민중심의 경제정책을 옹호해왔다”며 “따라서 어떤 노선을 가지고 있는 정치인인지는 검증이 된 것이고 현재 국회에 꼭 필요한 정치인이라는 점을 많이 부각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세월호 사건 이후로 대한민국이 달라지려면 정치가 달라져야 되는데 기존의 정치질서로는 힘들기에 노회찬과 같은 진보적이고 개혁적인 국회의원이 국회에 1명이라도 더 많아야 한다”며 “아이들의 미래를 위한 선택이 바로 노회찬”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