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저널
문화일반공연|전시
재미 첼리스트 최예나, 국제대회 연속 그랑프리!!30일과 내달 카네기홀서 수상 연주회!!
김재윤 선임기자  |  gefo3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1  12:50: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재미 첼리스트 최예나

재미 첼리스트 최예나(29) 씨가 두 차례 국제대회에서 연이어 대상을 차지하면서 첼로계의 뉴 스타로 떠오르고 있다. 최 씨는 지난 8월 26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영 뮤즈 국제 콩쿠르(Young Muse International Competition)와 9월 18일 비디오로 진행된 콘서트 아티스트 인터내셔널 비르투오소 콩쿠르(Concert Artists International Virtuoso Competition)에서 연달아 그랑프리를 수상, 이달 30일과 내달 14일 뉴욕 카네기홀에서 수상자 연주무대에 설 예정이다.

 

영 뮤즈 콩쿠르는 남가주대학(USC) 교수진과 LA 필하모닉 수석 주자들이 심사를 맡은 가운데 세계 각국에서 온 100여 명의 젊은 음악가들이 경합을 벌였다. 여기서 최 씨는 연령부문과 악기부문을 통틀어 대상을 차지했다. 최 씨는 다른 수상자들과 함께 30일 카네기홀에서 연주무대를 갖는다. 최 씨는 이날 무대에서 쇼팽 소나타를 연주할 예정이며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뉴요커, 더 피아노&키보드 등 유력 일간지와 전문지들이 이 공연을 취재할 예정이다.

 

최 씨는 또 젊은 음악가들에게 저명 음악홀에서의 연주 기회와 본격적 매니지먼트를 통한 데뷔 무대 제공을 주목적으로 하는 콘서트 아티스트 콩쿠르(CAI)에서도 대상을 차지했다. 특히 이 콩쿠르에서는 기성 연주자(Professional Artist)들과의 경쟁에서 우승을 차지해 큰 주목을 받았다. 수상기념 연주는 오는 10월 14일 역시 카네기홀에서 있을 예정이다.

 

최 씨는 만 12세에 독일로 건너가 베를린 카를 필립 에마누엘 바흐(Carl Philipp Emanuel Bach) 음악고등학교에 입학, 예후디 메뉴힌이 설립하고 다니엘 바렌보임이 후원하는 영재 아카데미(Internationale Musikakademie zur Förderung Hochbegabter)에서 영재 음악가로 선정돼 독일 순회연주를 했다. 또 독일 대통령이 주관하는 청년콩쿠르(Jugend musiziert)에 두 차례 참가, 실내악 부문 1위와 솔로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만 17세에 베를린 국립음악대학(Hochschule fur Musik Hanns Eisler Berlin)에 최연소로 입학해 학사과정과 석사과정 모두 수석으로 졸업했으며, 이후 미국에서 신학교를 마친 뒤 본격적인 연주활동을 시작했다.

 

미국내 최 씨의 연주활동으로는 샌디후크(Sandy Hook) 초등학교 총기사건 희생자들을 위한 자선독주회, LA 최대 규모인 캐서드럴 오브 아워 레이디 오브 더 앤젤레스(Cathedral of Our Lady of the Angeles) 성당에서 800명의 합창단과 함께한 공연 외에도 아주사 퍼시픽 심포니(Azusa Pacific Symphony)와 슈만의 첼로협주곡을 협연했으며, 지난 6월 중국 정주 황해 오케스트라의 초청으로 정주에서는 처음으로 브람스 더블 협주곡을 연주했다. 현재 남캘리포니아 국제음악축제(Southern California International Music Festival) 교수진의 일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김재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