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올해 12조 및 향후 50조 투자약속 물건너 가나?

이경연 / 기사승인 : 2019-10-22 18:53: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동빈 회장 석방 1년 지나도 대규모 투자 및 고용 약속은 이뤄지지 않아...

일요저널 = 이경연 기자] 롯데는 지난해 신동빈 회장의 석방 후 열린 임원회의에서 향후 5년 간 국내외 전 사업부문에 걸쳐 50조 원을 투자한다고 했지만 약속이 지켜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롯데 신동빈 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수십억원대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실형 선고를 받으며 법정 구속된 후 지난해 10월 5일 항소심에서 구속 8개월 만에 집행유예로 석방됐다.

 

이후 롯데는 2018년 10월 23일 신동빈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임원회의를 열고, 향후 5년 간 국내외 전 사업부문에 걸쳐 50조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고 올해에만 롯데 투자 규모로는 사상 최대인 약 12조원의 투자를 계획했다. 또한 올해 1만3000명 이상 채용하는 등 앞으로 5년간 7만명을 고용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통업계 경쟁 심화와 일본제품 불매운동 여파 등 대내외 악재가 겹치면서 롯데의 약속은 선심성 공약으로 끝날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현재 롯데의 투자 계획 이행 상황을 살펴보면 지난 5월 미국 루이지애나주레이크찰스롯데케미칼 석유화학공장을 준공하면서 31억달러(약 3조6000억원)를 투자한 것 외에 국내 사업에서는 별다른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앞서 롯데는유통부문에 25%, 식품부문에 10%, 화학·건설부문 설비투자에 40%, 관광·서비스 부문에 25% 투자한다는 구체적 계획도 세웠다. 

 

롯데그룹상장사 11곳의 투자활동 현금흐름을 살펴보면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 총합은 4조 1720억 원에 그쳤다. 다만 롯데쇼핑의 투자는 늘었지만 온라인사업 확대와 복합쇼핑몰 개발 등의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롯데그룹 상장사의 시가총액이 지난해 동기 대비 26.19% 감소하는 등 곳간이 쪼그라든 상황에서는 현상유지도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롯데의5년간 7만명 고용 계획도 시작 단계에서부터 제동이 걸릴 것으로 예측된다. 매출 하락 등 악재 속에서 신 회장이 올해 고용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는 게 재계 시선이다.

 

재계에 따르면 롯데의올해 하반기 채용 규모는 지난해보다 줄어든다. 지난해 하반기 채용에서는 8000명을 선발했지만, 올해 하반기는 이보다 더 줄어들 가능성이 높을 전망이다.

 

최근재벌닷컴이각사 사업보고서와 반기보고서 등을 토대로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 침체에도 반도체와 전자·IT 사업 관련 회사의 직원 수는 늘어난 반면 유통 관련 직원의 수는 줄었다. 해당 자료에서 롯데그룹상장사 11곳의 직원 수가 지난해 말 5만465명에서 올해 6월 말 4만9818명으로 647명(1.3%) 줄어든 것만 보더라도 롯데의 고용 확대 목표가 달성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린다. 이러한 롯데의 인원 감소는 국내 10대 그룹 중 가장 많은 수준이다.

 

재계 관계자는 “최근 일본 경제보복 등 대형 악재가 많아 롯데뿐만 아니라 대부분 기업이 투자 및 고용에 소극적일 수 밖에 없는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대법원 상고심 판결을 앞둔 시점에서 신동빈 회장이 석방을 위해 뜬구름 잡는 계획을 세운 것이 아니었는지 그의 약속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아야 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